[110113 QT] 불꽃이 사르지 못한 정금 믿음 (단 3:24~30)


말씀



묵상

사드락과 메삭, 아벳느고의 믿음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가운데 하나님의 존재를 알렸고, 찬송하게 하였다.
또한, 하나님만이 사람을 구원할 신임을 고백하게 만들었다.

'느부갓네살이 말하여 가로되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의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

세상에서의 내 모습을 생각해본다.

'세상이 김대연의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
세상속에 있는 내 모습이 진정한 믿음을 가진 크리스찬이라면,
많은 이들이 내 모습의 주인인 하나님을 찬송하며,
주라 고백을 할 것이다.

'세상이 김대연을 찬송할찌로다'
나는 세상이 내 이름을 높여주기를 원하고,
세상적인 방법을 통해서 모든 것을 이루려고 노력하고 있다.

세상이 내 이름을 인정해주지 안해서 힘들어했고,
세상이 내 존재를 잊어서 괴로와했다.

세상에서의 나의 기준은 '나 / 내 이름 / 내 모습'이었다.

오늘 말씀을 믿음의 세 사람처럼
그들이 아닌, 그들의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세상에 보였고,
그 믿음은,
세상에서 이루어지는 진정한 역사가 일어났다.

오늘도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오늘도 인간의 욕심을 깨트리기 위해 고통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더욱 낮아지기 위하여......

[110112 QT] 생명에 우선하는 믿음 (단 3:13~23)


오늘의 말씀



묵상

과연, 사람이 낮아져서 하나님을 바라보는 믿음이
절대시되기까지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야만 할까?

죽음으로 위협하는 왕이 믿음의 세 사람에게 묻는다.
"너희를 네 손에서 건져낼 신이 어떤 신이겠느냐"

죽음이 아니더라도,
내 육신이나 가정경제에 조금이라도 위협되는 요소가 나에게 찾아와
똑같은 질문이 나에게 던져진다면,
나는 어떤 대답을 할 것인가...

믿음의 세 사람(사드락/메삭/아벳느고)은 자신있게 답한다.
"우리가 이 일에 대하여 왕에게 대답할 필요가 없나이다."

모든 일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에 대한 절대 믿음만이 그들에게는 있다.
어떠한 사회의 타협에도 자신들을 지켜내는 믿음.

그 들이 말하는 다음 말에 내 믿음은 부끄러워진다.
"그리 아니하실찌라도"

나에 믿음, 기도에는 항상
'그리하면 내가'로 시작되어진다.
'그리 아니하실찌라도 제가'라는 말은 자신이 없다.
아니 그리 생각하지도 않는다.

나에 대한 계획과 모든것을 통찰하시는 하나님은
나에게 선한 길로 인도해 주신다.
그것이 내 욕심의 모습이 아닐지라도.

오늘 새벽기도의 목사님 말씀이 떠 오른다.
"응답은 들어주지 않는 것도 응답이다"

항상 옆에서 지켜주시는 하나님은
나에게 하나님의 계획안에서 선한 길로 가기위해
우리의 무리한 욕심에는 아버지의 마음으로 다른 길로 인도해 주신다.

'들어주지 않는 응답'을 묵상하고,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바른 길로 가는 것이
하나님의 십자가를 지고 가는 크리스찬의 모습이 아닐까..

[A55] 우리, 둘

우리는 둘이 되어야 편안합니다.

비록,
바라보는 방향은 달라도 둘이 되고 싶어합니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고민  (16) 2011.01.14
[A55] 열정  (6) 2011.01.13
[A55] 우리, 둘  (8) 2011.01.12
[A55] 이제 날아가볼까?  (2) 2011.01.11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6) 2011.01.10
[A55] 외면  (2) 2011.01.07
  1. 역시 혼자보다는 둘이 더 좋겠죠.^^
    여백의 미가 돋보이는 멋진사진, 고맙게 보고 갑니다.^^

  2. 여백이 있어 더욱 가득 찬 느낌의 사진입니다.
    메시지가 정말 강렬하네요, 감탄하며 감상하고 갑니다 ^^

  3. 예전에 이런 비슷한 사진을 담았던 기억이 납니다.

    좋은 사진들 잘 봤습니다.

  4. 와~ 여백의 미!! 좋습니다. ^^b

[A55] 이제 날아가볼까?

앉아 있는 곳이 전부인 양
편한 존재가 옆에 있는 곳이 전부인 양

이제 날아가 볼 까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저 세상으로...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열정  (6) 2011.01.13
[A55] 우리, 둘  (8) 2011.01.12
[A55] 이제 날아가볼까?  (2) 2011.01.11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6) 2011.01.10
[A55] 외면  (2) 2011.01.07
[50D] 쓸쓸함  (4) 2011.01.05
  1. 가로등이 십자가를 의미하면..설마..ㅎㅎ 농담이구요..^^
    훨훨 도약하시기를 바랄께요~ ;)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우리네 모습들은 완전하지 못하다.

불완전함을 감추기 위하여
최대한의 노력들이 우리의 삶속에서 이루어진다.

불완전함을 통해 다른 이의 마음속에 들어갈 수도 있고,
불완전함으로 인해 희망을 꿈꿔보기도 한다.

때로는 좋아보이는 것이 완전한 것을 여기기도 한다.
그래서,
좋아보이는 것에 그냥 줄서보려 한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우리, 둘  (8) 2011.01.12
[A55] 이제 날아가볼까?  (2) 2011.01.11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6) 2011.01.10
[A55] 외면  (2) 2011.01.07
[50D] 쓸쓸함  (4) 2011.01.05
[A55] 꿈과 욕심  (8) 2011.01.04
  1. 완전하면 신이죠. 불완전해서 살맛날지도...^^;;

  2. 사진 감각이 참 좋으십니다...^^
    멋진시선 이군요.^^

  3. 눈이 더해져 더 멋진 풍경들이네요 ^^
    오리들이 많이 춥겠어요 ^^;;

[도전! 2011년 우수 블로그] 블로그 운영계획


2011년 붉은 새 해가 떠오름과 함께
'햇빛소리'2011년'변화의 해'로 삼고,
많은 변화의 계획들을 세워보았다.

그 중,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고 활력소가 되어 줄
'블로그 활동'

이제 시작이라 '2011년 우수 블로그'를 목표로 삼는 것도 좋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기로 목표를 세웠다.

물론,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는 구체적인 목표치가 따르는 법!!

1. 하루에 1개이상의 게시물을 올리도록 하기 (25개이상 / 월)
2. 하루에 10개이상의 블로그 방문 및 댓글 달기
3. 새로운 것에 대한 리뷰 작성하기
4. 사진 관련 주제별 포스팅하기 (1건 / 분기)
5. 보정관련 기술 습득을 위해 강좌 작성하기


잘 하시는 분들이야,
머 대단한 목표치가 아니겠지만,

아직까지도 블로그가 먼지도 잘 모르는 세 아이의 아빠에게는 너무나 벅찬 목표이지만,
최선을 다해 목표를 이루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모든 님들 응원해주시고, 기도해 주십시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직아트(Magic Art)  (3) 2011.02.11
[도전! 2011년 우수 블로그] 블로그 운영계획  (8) 2011.01.07
내 인생에 '동그라미'  (0) 2010.12.21
  1. 화이팅입니다. 2011년 우수블로거 꼭 되시길 바랄께요

    그나저나 창문 넘어 풍경이 이그작틱합니다. ^^

  2. 화이팅 입니다 ^^

  3. 계획 세우신 바를 모두 이루시기를 기원합니다.
    아자~! 아자~! ^_________^

  4. 계획 꼭 이루세요.. 저는 일이 변수가 많아 계획을 못 세우겠어요..ㅠ,ㅠ

[A55] 외면


가끔은 우리에 기억이 가리워지기도 한다.

뒤돌아섬으로 우리의 모습을 감추기도 한다.

그러나, 그들 입가에는 웃음이 있을 수도 있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이제 날아가볼까?  (2) 2011.01.11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6) 2011.01.10
[A55] 외면  (2) 2011.01.07
[50D] 쓸쓸함  (4) 2011.01.05
[A55] 꿈과 욕심  (8) 2011.01.04
[A55] 2011년 햇빛소리의 다짐  (4) 2011.01.03
  1. 사진과 글이 참 잘 어울리네요...
    날씨가 많이 추워젔습니다. 따듯한 하루 보내세요.^^

[50D] 쓸쓸함


같이 있어도 외로움을

소중한 사람이 옆에 있어도 외로움을

고마운 사람이 옆에 많아도 외로움을

'희망'과 '미래'를 꼭 쥐고 싶은데..

어찌할까요..?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불완전한 모습으로 줄서보기  (6) 2011.01.10
[A55] 외면  (2) 2011.01.07
[50D] 쓸쓸함  (4) 2011.01.05
[A55] 꿈과 욕심  (8) 2011.01.04
[A55] 2011년 햇빛소리의 다짐  (4) 2011.01.03
[50D] 2010년을 뒤로 하고....  (14) 2010.12.31
  1. 참힘든시기군요너무오랜외로움은좋지못하더군요

  2. 에고,,,무거운 글에 사진이 더 어두워보입니다. 힘내시고 화이팅!!

[A55] 꿈과 욕심


많은 사람들이 아빠와 엄마가 빨리 되기를 소원하지만,
정작 소중한 아이에 이끔이가 되는 아빠와 엄마가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것.
아이가 하고 싶어하는 것.
아이가 되고 싶은 것.

그것들을 위해 잘 이끌어주는 부모가 되기로 결심하건만...

그것들은 부모의 욕심에, 부모의 아이에 대한 합리화로
이제는 무엇이 정답인 지도 모르고,
그냥 강요하면 세월이 흐르기만 한다.

-------------------------------------------------------------------------------

울 첫째의 꿈은 '바둑프로기사'이다.
아이가 원하는 꿈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이끌어주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가끔은 아이의 소중한 꿈을 가지고,
협상하고 강요하고 힘들게 하기도 한다.

태어난 지 500일 지난 울 셋째,
오빠처럼 '바둑프로기사'로 키워보고 싶은데..
부모의 욕심이 아이의 꿈을 희생시키지 않기를 소원한다.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A55] 외면  (2) 2011.01.07
[50D] 쓸쓸함  (4) 2011.01.05
[A55] 꿈과 욕심  (8) 2011.01.04
[A55] 2011년 햇빛소리의 다짐  (4) 2011.01.03
[50D] 2010년을 뒤로 하고....  (14) 2010.12.31
[C750UZ] 옛날 추억을 꺼내며 - 호주 시드니  (2) 2010.12.30
  1. 비밀댓글입니다

  2. 안녕하세요. 바둑 프로기사라니...첫째분이 많이 똑똑해 보입니다.
    바둑이란거..정말 암기도, 수읽기도 잘해야 하는 종목인데..대단합니다^^
    셋째까지 있으시다니 부럽네요.

  3. 다복하시고, 애국자이십니다...^^
    저도 잘 두지는 못합니다만, 바둑은 조금 좋아하는데요, 남매 기사의 놀라운 활약을 기대합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게임에 져서 분해서 찡그린걸까요? ^^ 귀엽습니다.

[A55] 2011년 햇빛소리의 다짐


2010년은 많은 시간들을 소비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2011년은 주어진 모든 시간을 소중히 사용해야 겠다고 다짐해 본다.

  1. 세가지 다짐 모두 이루시고 늘 행복하시길~~ ^^*

  2. 작지만 정말 쉽지 않은 다짐들이죠, 원하는 바 꼭 이루시는 한해 되시기 바랍니다 ^^

Return top

2011

피하라 따르라 싸우라 취하라 지키라 돌리라